昭和初期 당시 철도를 이용한 歐亞연락루트

 
                                                        쇼와 6년(1931)에 발행된 歐亞교통로약도 


메이지 43년(1910) 4월, 일본 본토로부터 러시아의 東淸鐵道에의 연락 운송을 개시.
東京 신바시(新橋), 히라누마(平沼-요코하마의 대체역), 오사카(大阪) 등의 각 역으로부터 우선 쓰루가(敦賀)역으로 출발. 쓰루가항에서 선박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다음 하바로프스크나 하얼빈(哈爾濱) 등지로 향하는 것과, 고베(神戶)와 모지(門司)에서 선박으로 중국 대련(大連)에 도착, 그 곳에서 하얼빈-치치하얼(齊齊哈爾) 등으로 향한다는 2선 루트로의 연락 승차권이 판매되기 시작했다.

메이지 44년(1911) 3월, 시베리아 철도를 이용하여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러시아 중심부에의 승차권도 판매 개시.

다이쇼 2년(1913) 6월, 암스테르담 ・파리 등 유럽 각지에의 승차권의 판매 개시.

다이쇼 2년(1913) 10월, 조선철도 ・남만주철도 경유로 北京 ・天津 등으로의 연락 승차권을 판매 개시.

다이쇼 3년(1914)~다이쇼 7년(1918), 제1차 세계대전과 러시아 혁명 등의 영향으로, 유럽행 연락 승차권의 판매를 중단. 소련 건국 후에도 시베리아 출병 등이 있어, 노선 재개는 당분간 이루어지지 않았다.

쇼와 2년(1927) 8월, 유럽행 연락 승차권 판매를 재개.

쇼와 14년(1939)~쇼와 16년(1941), 제2차 세계대전의 발발로 인하여, 유럽행 연락 승차권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


戰前, 일본으로부터 조선 ・중국 ・유럽 간의 연락 수송이 활발히 행해졌는데 일본 본토에서 대륙으로 도항, 그 곳에서 시베리아 철도에 탑승해 유럽으로 향할 수 있는 다양한 루트가 존재하였다.

유럽-아시아 간 연락 수송이 가장 활발하던 시기인 쇼와 9년(1934) 12월 무렵의 루트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부산(釜山) ・신경(新京) 경유

산요(山陽)본선의 시모노세키(下關)역에서 철도성이 운영하고 있는 관부연락선으로 조선의 부산으로 도항. 조선철도와 남만주철도에 탑승하여 경성(京城)-신경-하얼빈-만주리(滿洲里)-치타를 경유, 시베리아 철도에 접속하는 것.

대련 ・신경 경유

산요본선의 고베역 또는 모지(門司)역에서 대련으로 도항. 대련에서 남만주철도에 탑승해, 나머지는 부산 경유와 같은 경로에서 시베리아 철도에 접속.

쓰루가(敦賀) ・블라디보스토크 경유

호쿠리쿠(北陸)본선의 쓰루가항(敦賀港)
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행 여객선에 탑승,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시베리아 철도에 접속한다.


위의 루트들 중에서 부산 ・신경 경유 노선이 유럽행에 있어 가장 빠른 루트로, 쇼와 9년 12월 당시 도쿄역을 오후 3시에 특별급행열차 '후지(富士)'로 출발, 다음날 오전 9시 30분에 시모노세키에 도착하여 접속하는 관부연락선이 10시 30분 발, 그리고 부산에 오후 6시 30분에 도착해 이 곳에서 7시 20분 발의 급행 '히카리(光)'로 환승하면, 신경에는 도쿄발 3일째의 오후 9시에 도착했다.

신경에서 출발해 시베리아 철도로 환승하면, 모스크바에는 도쿄발 12일째의 오후 5시, 베를린에는 14일째의 오전 9시 23분, 파리에는 15일째의 오전 6시 43분, 로마에는 오전 9시, 런던에는 오후 4시 55분에 도착할 수 있었다(모두 현지 시각).
 
또한 쇼와 12년(1937) 1월 당시, 도쿄-런던 간은 부산-신경-모스크바-베를린 경유로 총길이 13645km였으며, 그 운임은 1등 795엔, 2등 560엔, 3등 390엔이었다. 덧붙여 말하자면 당시 은행원의 첫 월급이 평균 70엔, 시각표의 가격이 25전, 커피 한 잔 가격이 15전 정도였다고 한다.

 파일:Super Express Asia.jpg
                                                         만철의 특별급행열차 '아시아 號'의 모습


                                                       travelguide079002.jpg

                                                       travelguide079003.jpg

                                               travelguide075005.jpg
                                                        일본 본토와 대륙을 연결하는 氣船의 광고



덧글

  • 들꽃향기 2010/10/18 23:37 # 답글

    잘 읽었습니다. ^^ 당시 기차표 금액이 회사원 월급의 3배를 넘는 액수였다니 상상이 가지 않는군요 =_=;; 물론 지금도 TSR과 같은 것으로 유럽여행을 한다면 돈이 들겠지만 순수 표값이 저렇게 잡아먹지는 못할텐데 말입니다. ㄷㄷ
  • 에드워디안 2010/10/18 23:45 #

    해외여행은 오로지 상류층만의 '전유물'인 시절이었죠. 참고로 일본에서 해외여행 자유화가 이루어진 건 1964년의 일이었다고 합니다...
  • 들꽃향기 2010/10/18 23:47 #

    그렇군요. 적어도 미군정 도입과 함께 1950년대에는 해외여행 자유화가 이뤄졌을 것 같엤는데 일본도 의외로 늦은(?)감이 있군요. 답변에 감사드립니다. ^^
  • jaggernaut 2010/10/19 21:43 # 답글

    전에 봤던 Canon 카메라의 가격 350엔이 갑자기 실감이 납니다. 카메라가 한 때, 와가 1채 값보다 비쌌단 말이 피부에 와닫습니다.
  • 에드워디안 2010/10/19 21:57 #

    고도성장시대에 들어가서야 일반 서민들의 생활에도 여유가 생기기 시작했죠...
  • check4me 2010/11/26 22:13 # 답글

    >> 일본에서 해외 여행 자유화가 이루어진 건 1964 년의 일이었다

    공교롭게도 동경 올림픽과 딱 맞물리는데...

    남한에서도 해외 - 여행 - 자유화도 대략 올림픽 떄가 아니었나 합니다. 참으로 묘한 "우연"이라는.
  • 에드워디안 2010/11/26 22:50 #

    한국에서 해외여행 자유화가 이루어진 시기는 1989년 1월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이전엔 신원조사와 안보교육 과정을 통과해야만,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었죠. (경우에 따라선 중정에 출두하기도 했음) 저희 아버지가 78년 일본에 다녀오셨는데 출국 과정에서 받는 심사가 굉장히 까다로웠다며, 고개를 흔드시던 기억이 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