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中 부동산 업계... 국제, 시사


중국의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시련기를 보내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9일자로 보도했다. 지난해 전체 중국의 주택 판매량은 전년도 대비 10% 증가에 그쳐 2008년 이후 성장세가 가장 느렸다. 특히, 연말로 갈수록 부동산 업계의 한파가 강해졌었다.

시가총액 기준 중국의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인 완커(萬科)의 지난달 주택계약 건수는 11월에 비해 30%나 줄었다. 매출액 기준 2위 업체인 헝다 부동산은 11~12월 주택 판매량이 연중 최저 수준으로 올해 주택 판매량 목표를 당초 설정했던 804억 위안에서 8백억 위안(약 127억$)로 하향 조정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70개 주요도시 중 주택 가격이 상승한 도시는 단 두 곳에 불과했다.

UBS의 천 리 중국 주식 전략부문 대표는 '부동산 업계가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낼 것이며, 업계의 현금 흐름이 연말께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UBS의 왕타오 이코노미스트도 '올해 부동산 업계 투자 증가율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가 시장 규제를 당분간 유지함에 따라, 주택 거래량과 가격이 더욱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최근 설문조사에서 향후 2년내로 중국에서 주택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중국인은 전체 응답자의 16%에 불과했다. 1년 전 조사 때 구매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가 22%였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낮아진 것이다. CLSA 아시아 퍼시픽 마켓의 앤디 로드만 중국 거시경제 담당 전략가는 '정부가 시장 규제를 풀지 않는다면, 연말께 주택시장이 붕괴되버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이와증권 캐피탈마켓은 중국의 올해 주택 거래량이 10% 가량 하락할 것이라 전망했다. 로이터 통신이 지난 10일,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올해 중국 주택가격에 대한 설문조사를 행한 결과에서도 가격이 10~20% 하락할 것이라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씨티그룹은 중국 부동산 시장이 향후 3~5년간 조정기를 겪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아울러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지속적인 성장 능력과 건전한 재정상황 유지, 계속되는 정책 역풍과 경기 조정기의 위험을 극복할 수 있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냉각되고 있는 부동산 시장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2% 넘게 갉아 먹을지도 모른다는 우려마저 커진 실정이다. IHS 글로벌 인사이트의 알리스테어 손튼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중국의 성장률은 7.5~8%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견인하는 대책을 내놓지 못할 경우 성장률이 7% 이하로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7% 이하로 떨어지면 사회적 불안 요소가 위험 수준에 도달 ㄳ).



덧글

  • 강철의대원수 2012/01/20 11:28 # 삭제 답글

    무슨나라가 연간7%밎으로 성장을하면 사회적불안요소가 위험수위에 들어간대요?;;

    7%및 성장시 사회적불안이 위험수위가되면 언젠가는 터진다는 소리인대 중국지도부가 대비는 하는거겟조?
  • KittyHawk 2012/01/20 13:36 #

    들려오는 소식들을 보면 딱히 탁월한 묘수가 있는 것처럼 보이진 않더군요.;;;
  • RuBisCO 2012/01/20 17:10 # 답글

    3600조짜리 버블이라 붕괴되면서 무슨 재앙이 펼쳐질지 무섭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