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퇴~멸망기의 초나라 세계사


경양왕(頃襄王) 21년(BC 278), 진장(秦將) 백기(白起)의 공략전으로 영도(郢都, 호북성 강릉현)가 함락되자 초나라는 진(陳, 하남성 회양현)으로 천도, 날로 국세가 기울었다. 초나라는 회수(淮水) 중류에 의탁한  채 저물어가는 형세를 모면하려 애쓰는 한편, 항진(抗秦)투쟁을 전개하였다. 경양왕으로부터 멸망시까지의 반세기는 전국말기(戰國末期)인 동시에 초문화(楚文化)의 쇠퇴기다. 

넓은 국토를 상실한 초나라의 경제는 큰 타격을 입었다. 가장 손실이 컸던  공예분야는 그대로 주저앉고 말았으며, 전국말기의 초나라 고분에선 상등품의 사직품 ・자수품 ・칠기를 찾아볼 수 없다. 반면, 손실이 적었던 것은 야금분야였는데, 장강 연안의 15개읍(邑)을 수복하여 동록산(銅綠山) 일대의 구리생산지를 확보했고, 옛 오월(吳越)지역에서 동석(銅錫)이 풍부하게 산출되었다는 사정 때문이다.

안휘성 수현의 이삼고퇴(李三孤堆)에 소재한 초유왕릉(楚幽王陵)은 세 차례나 도굴당했음에도 1930년대 청동기가 대량으로 출토, 명문이 있는 것만도 30점이 넘는다. 나머지 초나라 고분에서 출도된 청동기는 병기가 다수를 차지하고, 예기와 악기는 무척 드물다. 이는 전쟁이 격렬해지면서 병기 소모가 지나치게 커지고, 원료공급이 부족하여 여력이 없어져버린 시대적 조류를 반영한 듯 하다.


                                                 초유왕릉에서 출토된 승정(升鼎), 전국최말기(BC 228경)

                                                     
                                                               초유왕동정(楚幽王銅鼎)의 명문(銘文)



춘신군(春申君) 황헐(黃歇)은 고열왕(考烈王) 원년(BC 262)부터 25년간 초나라의 상국(相國)을 지냈는데, 전기(前期) 15년은 회수(淮水) 이북의 12개현(縣)을 봉지(封地)로 삼았다가, 후기(後期)의 10년은 자청하여 강동(江東, 長江 하류일대)으로 봉지를 바꾸었다. 재화를 모으고 문객을 초치하여 '명색은 상국이었지만, 실제로는 초왕(楚王)이나 다를 바가 없었다(雖名相國, 實楚王也).'

춘신군의 통치하에 강동은  사람들이 모여들어 문물이 번화한 지역으로 탈바꿈하게 되었으니, 훗날 진(秦)나라 말기에 봉기한 초인(楚人) 중에선 강동 출신이 적지 않았던 것이다. 요행히 춘신군이 집권했을 당시, 남쪽으론 장강(長江)의 험고함과 면애(黽隘)의 요새지가 버티고 있었고, 서북쪽으로는 한(韓)나라와 위(魏)나라의 완충지대가 존재하였으며, 북쪽으로는 조(趙)나라가 바람막이가 되주었다.

또한, 동북쪽으론 산동(山東)의 노(魯)나라를 병합시켜(BC 256) 제(齊)나라와 대치하고, 동남쪽으로는 옛 오월(吳越)의 세력들을 구슬려 후원자로 삼았다. 때문에, 춘신군의 집권기 동안 초나라의 국세는 오히려 안정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진나라의 지속적 동진(東進)과 삼진제국(三晋諸國)의 쇠퇴는 초나라에 대한 위협을 나날이 가중, 수춘(壽春, 안휘성 수현)으로 천도하기에 이른다(BC 241).

군비경쟁에 있어서 초나라는 결코 뒤쳐지지 않았다. 초나라가 진현으로 천도한 지 20년쯤 지났을 무렵, 진소양왕(秦昭襄王)은 재상 범수(范睢)에게  이렇게 말했다.

"듣자하니, 초나라는 철검(鐵劍)은 예리하지만, 광대의 재주는 보잘것 없다고 하오. 철검이 예리한 것은 군사들이 용맹하다는 것이고, 광대의 재주가 보잘것 없는 것은 사려가 깊다는 것이오. 과인은 초나라가 깊은 사려로 용사(勇士)들을 이끌고, 우리 진나라를 해치지는 않을까 염려스럽소..."

하남 ・안휘성에서 발견된 초나라 옥기(玉器)도 상당히 많다. 수현(壽縣)에서 출토된 용형(龍形)의 옥패는 조형과 조각기법 모두 일품이다. 조나라 사신이 초나라 사람들에게 뽐내고자 대모(玳瑁)로 만든  비녀를 꽃고, 주옥으로 칼집을 장식했는데, 춘신군의 상객(上客)들이 진주로 꾸민 신발을 신고 마중을 나왔으니, 오히려 조나라 사신이 크게 부끄러워했다는 일화마저 있었다고 한다.

얼마 전, 안휘성 고고연구소는 수현고성(古城) 외곽의 백가대자(百家臺子)에서 전국시대 말기의 건축터 한 곳을 발견하였다. 그 면적만 수천 평방미터로 출토되었던 벽돌 ・기와의 형태가 굉장히 컸음은 물론, 장식무늬가 아름다워 이곳이 초나라의 왕궁터였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춘추전국시대 초나라 수리(水利)공정의 대표작인 작피(芍陂), 수춘성 남쪽에 위치해 있다.    
               여기서 산출된 농수산자원을 기반삼아 장왕(莊王)의 패업이 가능했다고 한다.


                        1973년, 강소성 무석(無錫)의 전국최말기 초묘(楚墓)에서 출토된 금박청동제기



많은 초나라 귀족들이 왕실을 따라 회수와 강동지방으로 이주하여 대대적인 토목공사를 일으킴으로써, 그 지역 건축과 전와(磚瓦)의 생산기술이 차츰 발달하였다. 춘신군도 자신의 봉읍인 고소(姑蘇, 蘇州)에 장대한 궁실(宮室)을 건축했다고 전해져오는데, 진나라의  거듭된 공벌(攻伐)로 다른 제후국들이 현실을 개척하려는 의지를 상실, 무기력해진 것과  비교하면  돋보이는 대목이다.

수춘성이 함락되고, 초나라가 완전히 멸망당했을 무렵, 그 문화는 국경을 넘어서 화남(華南)각지에 널리 전파되어갔다. 사마천은 '오로지 초나라의 후예만이 전왕(滇王
)으로 남았다'면서 '초나라의 조상은 천록(天祿)을 지녔던가?'라고 썼다. 진말(秦末)봉기의 주역은 초인(楚人)으로 진나라의 초문화에 대한 배척과 말살정책에 분노하여 그들은 과거의 옛 영화를 회복하려는 열기가 일시에 솟아올랐다. 

남공(南公)은 '초나라에  세 집만이 남게되더라도, 기필코 진나라를 멸망시키리라(楚雖三戶, 亡秦必楚)'고 하였으니, 초인은 비록 보배덩어리인 강산(江山)을 정복당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반대로 진인(秦人)의 손아귀에서 천하(天下)를 빼앗아 한(漢)제국을 건립했던 것이다. 초문화를 위시로 남방문화는 북방문화와 동화 ・융합됨으로서, 더욱 수준이 높고 폭넓은 한문화(漢文化)를 이룩하게 된다.


                                                전국시대 말기의 형세도(形勢圖), 기원전 262년경
                                                                   


* 이하는 경양왕 23년부터 멸망시까지 기재된 <사기(史記)> 초세가(楚世家)의 내용


경양왕(頃襄王) 23년(BC 276), 왕(王)은 동부지역에서 10여만 군대를 모아, 다시 서쪽으로 가서 진나라가 점령하였던 장강 연안의 15개읍(邑)을 빼앗고, 군(郡)을 설치해 진나라를 제어하였다.

27년(BC 272), 3만명의 군사를 보내어 연(燕)나라를 공격한 삼진(三晋)을 도왔다.

진나라와 화해하고, 태자를 인질로 보냈다. 좌도(左徒)를 진나라로 보내어 태자를 받들도록 했다.

36년(BC 263), 경양왕이 병이 들자, 태자가 도망쳐서 돌아왔다.

가을에 경양왕이 죽고 태자 웅원(熊元)이 즉위했으니, 고열왕(考烈王)이다. 좌도를 영윤(令尹, 재상)으로 봉(封)하여 오(吳, 강소성) 일대를 하사하고 춘신군(春申君)이라 하였다.

고열왕 원년(BC 262), 주(州)를 진나라에 주고 강화를 맺었다. 초나라는 더욱 약화되었다.

6년(BC 257), 진나라가 한단(邯鄲)을 포위하자, 조나라는 초나라에 위급함을 알렸고, 초나라는 장군 경양(景陽)을 보내어 조나라를 구원케 하였다.

7년(BC 256), 초군(楚軍)이 신중(新中)으로 진격, 진군(秦軍)은 포위를 풀고 물러갔다.

이해에 노(魯)나라를 멸망시켰다.

12년(BC 251), 진소양왕(秦昭襄王)이 죽자, 초왕(楚王)은 춘신군을 조문사절로 진나라에 파견하였다.

16년(BC 247), 진장양왕(秦莊襄王)이 죽고, 진왕(秦王) 조정(趙政)이 즉위하였다.

22년(BC 241), 초나라가 여러나라와 함께 (합종을 맺어) 진나라를 공격했으나, 패하여 물러났다.

초나라는 동쪽 수춘(壽春)으로 천도하여 그곳을 영(郢)이라고 불렀다.

25년(BC 238), 고열왕이 죽고 아들 유왕(幽王) 한(悍)이 왕위를 계승하였다.

이원(李園)이 춘신군을 죽였다.

유왕 3년(BC 235), 진위(秦魏) 연합군이 초나라를 공격하였다.

8년(BC 230), 진나라가 한(韓)나라를 멸망시켰다.

10년(BC 228), 3월에 유왕이 죽고 친형제 중 동생 유(猶)가 왕위를 계승하니, 애왕(哀王)이다. 애왕의 서형(庶兄) 부추(負芻)의 무리들이 애왕을 죽이고 부추를 옹립, 애왕은 2개월간 재위하였다.

진나라는 조왕(趙王) 천(遷)을 사로잡았다.

부추 2년(BC 226), 진나라가 장군을 파견하여 초나라 군대를 대파, 10여개의 성읍을 빼앗았다.

3년(BC 225), 진나라가 위(魏)나라를 멸망시켰다.

4년(BC 224), 진장(秦將) 왕전(王翦)은 기(蘄)에서 초군을 치고, 항연(項燕)을 죽였다.

5년(BC 223), 진나라 왕전과 몽무(蒙武)는 마침내 초나라를 멸망시키고, 초왕(楚王) 부추를 사로잡았으며, 초나라의 국호(國號)를 없애고, 삼군(三郡)을 설치하였다.


* 참고문헌 : <楚文化史> 上海古籍出版社, 1987.8



덧글

  • 명림어수 2012/06/10 07:23 # 삭제 답글

    저, 강동은 장강 상류가 아니라 하류아닌가요?
  • 에드워디안 2012/06/10 07:25 #

    아차차... 수정했습니다.
  • 위장효과 2012/06/10 07:40 # 답글

    이원이 춘신군과 그 일가를 몰살한 과정도 참 ㅎㄷㄷㄷ한데 마지막의 모습은 어째 월맹군 탱크가 대통령궁으로 들이닥치기 직전까지 쿠데타가 일어났다는 남베트남의 모습하고 오버랩되는군요.

    생각해보니 초 명문가 출신임을 내세운 항우도 그렇지만 패현 역시 초의 강역이라 할 수 있겠죠^^

    (강소성 출신 인재들이 꽤 많네...)
  • 위장효과 2012/06/10 07:46 #

    뭐 역사적으로 숱한 부침을 겪었겠지만 춘신군 시절부터 소주가 개발됐다니-그 소주 맞겠죠? 나중에 장사성이 수도로 삼기도 했던 현재의 쑤저우- 그때나 그 이후로나 입지는 비슷했나 봅니다.
  • 에드워디안 2012/06/11 00:24 #

    1. 말년에 명성을 갉아먹고 최후가 비참해서 그렇지, 춘신군이야말로 6국 최후의 인걸이었습니다. 4공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나고, 구심점을 상실한 6국은 앉아서 멸망만 기다리는 꼴이었죠.

    2. 행정적으로 보더라도, 초국 출신이 맞죠. 기원전 286년 제, 초, 위 3국이 송나라(송양지인의 나라)를 평정하면서 패현 일대가 초나라 세력권에 편입되었으니깐요. 더군다나, 유방이 태어날 무렵 노나라를 병합시켰고, 춘신군이 회수 이북의 봉지를 경영했던 이상 초나라의 영향력이 짙게 느껴졌을 겁니다.

    3. 예, 물의 도시 쑤저우가 맞습니다.^^ 이미 춘추시대 오, 월나라의 도성으로 번성했는데, 전국중기 초나라가 오월지방을 평정한 이후론 마냥 방치되었다가 춘신군대에 와서 재건된 것이라네요.
  • 이탈리아 종마 2012/06/10 09:35 # 답글

    그런데 유계가 아무리 패현 출신이라도 초나라의 문화를 계승 발전시켰다는 건 다소 비약이 아닐까요..
  • 에드워디안 2012/06/11 00:25 #

    한초 건국공신집단(패현 동향)의 초문화 풍습에 대한 애착을 감안한 개별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것입니다.

    물론, 전체적인 면에선 진나라와 구6국의 제도, 문화를 혼용시켰지만요.
  • 유니콘 2012/06/10 10:13 # 답글

    생각해보면 저 시기 6국도 서로 단결을 못 하고 결국 무너져내리는게 참 느낌이 묘합니다... 특히 상앙과 범수 백기 등이 국력을 광랩에 가깝게 팽창시키던 진나라와 동시대에 실책을 거듭하며 백스텝을 한 국가들을 생각한다면요...
  • 에드워디안 2012/06/10 23:31 #

    자기로부터의 혁신에 실패한 6국과 확고한 국가적 목표를 지닌 진나라의 차이점이라 할 수 있겠죠...
  • 행인1 2012/06/10 11:53 # 답글

    "세 집만 남아있어도 기필코 진나라를 멸망시키리라"란 집념이 느껴집니다. 결국 그렇게 되긴 했지만.
  • 에드워디안 2012/06/10 23:32 #

    뭐랄까... 강풍속에서도 굳건히 버텨나가는 갈대처럼 초인의 애국심이 느껴지지요.
  • jaggernaut 2012/06/10 17:26 # 답글

    저 시대만 하더라도 장강 유역이 그다지 개발되지 못했고, 양자강 유역이 쌀 생산이 급증한 건 당대에 참파에서 들여온 부도가 도입되고 나서부터라지요? 기본적으로 땅은 넓은데 사람이 너무 적었던 것이 한계였던 것 같습니다. 사기 열전 식화지만 봐도 관중의 생산력을 천하의 재보를 10으로 보면 6~7은 관중에 있고, 천하의 백성을 10으로 보면 3~4는 관중에 있다는 말이 있 듯 진이 너무 국력이 강했습니다. 거기다 장강을 진은 파촉을 잡고 밑으로 따라 내려가면서 싸우고, 초는 거슬러 올라가면서 싸워야하니 보급이나 지세도 너무 불리했구요.

    초의 청동기는 참 뭐랄까 개성이 있네요. 중원의 세발솥의 틀을 받았으면서도 장식이나 무늬는 사뭇 다릅니다.
  • 에드워디안 2012/06/10 23:39 #

    1. 함곡관이란 천혜요새와 관중, 파촉의 옥토를 장악했으며, 상앙변법을 철저히 관철시켰던 것으로도 모자라, 소양왕과 백기 등의 인재를 보유한 진나라는 가히 천운을 타고난 셈입니다.;;

    다만, 소진이 초위왕에게 '귀국은 무장병력이 1백만명, 수레가 1천승, 군량은 10년치를 버틸 수 있으니 패왕이 될 수 있는 밑거름이다'라며 아첨조로 말한 것이나, 초회왕이 장의에게 '황금과 진주, 상아가 모두 산출되니, 진나라에 기댈 필요는 없다'며 자신만만했던 일화를 보면, 적어도 전국중기까지 동시대인들은 7웅을 통틀어 秦楚가 최강국이고, 양국의 국력은 거의 막상막하란 식의 시각을 견지한 듯 싶기도 합니다.

    2. 남방문화의 개성을 반영하면서도, 대국다운 풍모를 함께 간직했다고나 할까요.^^
  • Warfare Archaeology 2012/06/10 23:50 # 답글

    아~잘 봣습니다. ㅋㅋ 이거 보니깐 또 킹덤이 보고 싶어지네요. ㅎㅎㅎ 요즘 안 본지 오래됐는데. ㅋㅋㅋ
  • 에드워디안 2012/06/11 00:26 #

    감사합니다~(굽신)
  • 담배피는남자 2012/06/13 01:36 # 답글

    남방인데도 불구하고, 형초오월 사람들이 성질이 급하고 사납죠...

    항우, 손가 3대 등...
  • 에드워디안 2012/06/13 12:07 #

    오자서의 복수혈전, 거기에 얽힌 오월동주 고사부터가 압권입니다.ㅋ

    전투민족답게(?) 병기제조, 특히 劍에 있어서 오월과 초나라의 실력은 천하제일이라 명성이 자자했다죠.
  • 겸사 2012/10/19 05:33 # 삭제 답글

    저어 잘 읽었습니다. 이 글 퍼 갑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