餘滴 국제, 시사


러시아의 동아시아 진출은 지난 2세기간  버리지 못한 욕망이다. 이러한 숙원은 일로(日露)전쟁 패배로 무산되었다가 2차대전 이후 부활, 노골화되는 추세다. 국토의 2/3가 우랄산맥 동쪽에 자리잡은 지정학적 사정도 있지만, 아시아 세력으로서의 발돋움은 안보 ・전략면에서 필연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국의 해상보급로 차단, 제7함대 교란, 미군기지 무력화는 소련의 극동에서의 군사목표다.

블라디보스토크에 거점을 둔 소련 극동함대의 전력이 120만톤, 760척으로 증강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실, 1950년대 냉전체제하에서 소련의  극동 진출은 미국의 완벽한 봉쇄정책으로 성과가 지지부진하여 소련해군의 진출이 본격화된 것은 베트남전쟁 당시부터였다. 1970년초 '오케안 1호'란 명칭의 범세계적 해상기동훈련이 첫 신호였으나, 베트남전 격화에 가려 소련함대의 활동은 주목받지 못했다.

'헬싱키 선언'으로 동구권 지배를 보장받으며 유럽에서 한숨을 돌린 소련은 아시아 진출에  더욱 혈안이 되었는데, 그 정치 ・외교적 목표는 중일관계 개선의  방해, 미국의  아시아정책  약화를  포괄하는  자국의 세력확장에 있음이 분명하다. 소련의 아태지역 진출기도는 1969년도 아시아 집단안보체제 제의로 이미 정형화, 극동함대 강화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수단의 일환이었던 것이다.

오늘날 일본해는 소련의 내해(內海), 혹은 소해군의 훈련장이 되어버린지 오래다. 재작년엔 소련함대가 오키나와 근해까지  남하해  기동훈련을  벌이는가 하면, 일본해역에서  소해군 함정과  전투기의 출현이 매우 빈번해졌다. 마치, 동북아의 제해권이 소련측에 넘어가버린  감조차 없지는 않지만, 최대 관심사란 해상자위대의 증강 구상이  미군역할의  대행(代行)으로  연결되진 않을까  하는 점이다.



덧글

  • KittyHawk 2012/10/06 12:49 # 답글

    구소련의 해상에서의 시현력 한계 중에 하나가 정규항모 전단의 부재로 인한 영향도 적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그 한계를 느낀 해군 일각에서 정규항모 도입을 주장하지만 당시 주류이던 잠수함, 핵전력 우위를 주장한 파벌에게 밀려 정규항모 도입이 소련이 쇠퇴할 즈음이던 1980년대에야 이뤄졌다고 하죠. 구소련이 미국과의 시현력 경쟁에서 밀린 것 중 하나가 정규항모 부재로 인한 수상함대의 작전능력 한계였다는 지적도 있으니...
  • 위장효과 2012/10/07 00:19 #

    그래서 대안으로 생각한 게 대함 미사일 떼거지 발사 전술...그러니 미국은 이지스라는 방패를 내놓았고...다시 소련은 초음속대함미사일을 개발했는데 나라는 망해버렸...

    중국의 대함탄도미사일은 과연 어느 정도일지 궁금합니다.

    좀 딴 소리지만, 쿠즈네초프 제독함이 트빌리시라는 이름으로 흑해에서 건조될 당시 "몬토루 조약을 어기지 않고 어떻게 보스포러스 해협을 통과시킬건데?"하는 게 이슈였었죠. 그건 결국 어떻게 해결한 건지 30년이 지난 지금도 잘 이해가 안됩니다.
  • 위장효과 2012/10/07 00:22 # 답글

    저런 종류의 문제제기는 심지어 리더스 다이제스트에까지 특집기사로 실렸었지요. 그거 제기한 사람이 주로 동구권 문제를 다루던 루돌프 첼민스키씨-이양반의 리더스 다이제스트 기사중 대표적인 게 "카틴 숲 학살:소련군의 폴란드군 장교 대량학살""동유럽국가들의 도핑 실태"기타 동구권에서 서방으로 망명한 사람들의 실화 뭐 이런 쪽. 그래서인지 두산그룹이 뭔 일로 까일 때 "리더스 다이제스트같은 미국의 시각만 일방적으로 표방하는 잡지 발행한다!" 이런 것도 진보진영측에서 트집잡은 적 있습니다.
  • 漁夫 2012/10/08 14:46 #

    우와, 그 이름을 아직도 기억하시다뇨!
  • 누군가의친구 2012/10/07 03:32 # 답글

    그때문에 일본 해자대의 경우 대잠능력에 상당히 집중되었지요. P-3 대잠초계기만 해도 나토군이 운영중인 것보다 더 많았고 말입니다.
  • KittyHawk 2012/10/07 12:01 #

    지리적인 특성의 몫도 컸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유럽의 경우엔 소련측은 좋던싫던 난코스들을 넘어야하지만 극동에선 일본이라는 방파제만 넘어버리면 태평양이 펼쳐졌으니 말이지요...
  • 위장효과 2012/10/08 14:35 #

    그리고 일본군 시절 미국에게 당했던 기억도 더해졌고 말입니다.

    어느 정도는 일본이 알아서 긴 것도 있지요. 우리는 이렇게 대잠전력에 특화해서 형님 도와드리겠습니다!!! 뭐 이런 거.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