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로 보는 1940년대의 멕시코 사진집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알라모(Alamo) 전적지(戰跡地)

                                  텍사스 남부 라레도의 국경 검문소, 리오그란데강을 건너면 바로 멕시코이다.

                                           미국쪽에서 바라본 멕시코 국경도시 누에보 라레도(Nuevo Laredo)

                                         멕시코 누에보 라레도의 국경 세관(稅關)에서 검역받고 있는 행인들

                                          멕시코전쟁 당시 미군과의 쟁탈전이 벌어졌던 비숍(Bishop)의 궁전

                            1846년 9월 21일, 몬테레이 공방전에서 '비숍의 궁전'을 공략중인 워스(Worth) 사단

                                           누에보 레온(Nuevo Leon)주의 주도(州都) 몬테레이 시가지의 전경

                                                            1943년 완공된 라 푸리시마(La Purisima) 성당
                                                  
                                      심야의 몬테레이 거리, 멕시코 제3의 대도시이자 산업단지이기도 하다.

                                                 몬테레이 남쪽의 호스테일(Horsetail, Cola de Caballo) 폭포 
                                             
                                        누에보 라레도에서 파나마시티까지 연결되는 인터아메리칸 하이웨이

                                코아윌라주의 주도(州都) 살티요 전경, 멕시코전쟁 북부전선의 최전방이었다.

                                           살티요 시가지를 행진하는 미(美) 육군 버지니아 연대, 1847년경

                                              노점상의 과일장사, 꼬치로 감귤을 말리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누에보 레온주 리나레스(Linares)에서의 레스토랑 정원

                                             산 루이스 포토시주(州)의 타마순차레(Tamazunchale) 근교에서

                                           인터아메리칸 하이웨이의 배후로 시에라 마드레 산맥이 솟아있다.

                                                 어느 원주민 가옥, 얼핏 동남아 농촌의 민가를 연상시킨다. 

                                          시에라마드레 오리엔탈(Sierra Madre Oriental)을 횡단하는 산악도로

                                                 멕시코 중부 이달고(Hidalgo)주 하깔라(Jacala) 마을의 전경            

                                                      하깔라 마을의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 휴게실내에서

                                                     테오티우아칸(Teotihuacán) 유적지의 태양의 피라미드
                                                  
                                                      태양의 피라미드에서 바라본 달[Moon]의 피라미드

                                                     유적지 남쪽의 케트살코아틀(Quetzalcoatl) 사원 전경

                                        식민시대 3백여년에 걸쳐 준공된 멕시코시티의 메트로폴리탄 대성당

                                                    소칼로(Zocalo) 광장에서 바라본 메트로폴리탄 대성당

                                               옛 아즈텍 왕궁터에 건설된 스페인 총독궁전, 국립궁(國立宮)

                                                      국립궁전 실내의 디에고 리베라(Diego Rivera) 벽화

                              아즈텍시대, 테노치티틀란의 틀라텔롤코(Tlatelolco) 시장을 묘사한 리베라 벽화

                                       1934년 준공된 멕시코 국립예술원(國立藝術院), 베라스 아르테스 궁전

                        멕시코 가톨릭 성지(聖地), 비야 데 과달루페 이달고(Villa de Guadalupe Hidalgo)의 성당
,                       1848년 2월 2일, 강화조약을 이곳에서 체결함으로써 미국-멕시코전쟁이 종결되었다.      

                                               12월의 성모(聖母)축일 전날, 성당앞 광장에 들어선 노천시장

                                                          베니토 후아레스(Benito Juarez)가(街), 멕시코시티



덧글

  • KittyHawk 2013/08/02 16:59 # 답글

    저 때의 멕시코가 이젠 거의 공권력이 붕괴해가는 위기이니 참 격세지감입니다.
  • 心月 2013/08/17 03:23 #

    ㄷㄷㄷㄷㄷㄷㄷ;;
  • 토나이투 2013/08/02 17:39 # 답글

    좋은사진 감사합니다
  • 心月 2013/08/17 03:26 #

    감사합니다. 감상평을 남겨주신 분들 덕분에 의욕이 나네요.
  • 위장효과 2013/08/02 17:40 # 답글

    요즘 몬테레이. 하면 딱 떠오르는 게 마약 카르텔간의 전쟁과 시민 납치 살해 이런 것들이니 지난 몇 년간 얼마나 막장이 된건가요.

    저 미국-멕시코 국경 검문소만 해도 요즘은 상상도 어려운 풍경이네요.
  • 心月 2013/08/17 03:28 #

    거기에 히스패닉 유입 막는답시고 장벽까지 쌓았지, 여러모로 씁쓸하죠.
  • Kael 2013/08/02 17:56 # 답글

    사진 퀄리티가 상당히 괜찮네요. 순간 "이거 1990년대에 찍은건가?"하는 생각 들었습니다.

    1940년대면 벌써 세대가 두번 바뀌고 세번째 바뀌어가는 시간이군요. 뭐 지금도 공권력은 붕괴했지만 민간 시장은 나름 돌아간다던 것 같은데 나라 체제가 흔들리고 있으니 민간 시장도 많이 위험한 두 세대 반 시간만에 걱정스러운 나라가 됐죠. 진짜 안 좋은 쪽으로 많이 변한 것 같습니다.
  • 心月 2013/08/17 03:58 #

    공권력 붕괴를 따지자면 연방정부의 통제력이 미국만큼 강력하지 못하고, 80년대 이후 조합국가 체제가 와해된 반작용에서 우선 원인을 찾아야겠죠. 부패고리 또한 공사 구분의 모호함으로 연원을 거슬러올라가야 하는데, 제도혁명당이 기반을 확충해나가는 과정에서 자원분배로 조장시킨 점이 짙습니다. 그게 혁명초기 정정 불안을 가라앉히는데 기여했을진 모르지만, 악순환이 의례화되기 시작한 이상 걷잡을 수 없게 되었구요.
  • daffy12 2013/08/02 18:34 # 삭제 답글

    1940년대면 PRI의 지배가 가시화되던 시기군요...이때까지만 해도 마약 카르텔의 이미지가 없는 멕시코가 존재했다니...디에고 리베라의 초상화에 나오는 사람은 혹시 미구엘 히달고?
  • 心月 2013/08/17 03:59 #

    멕시코혁명 이래의 '제도 개혁'이 마무리되고, 제딴엔 경제성장에 박차를 가하던 시절이었죠.ㅇㅇ
  • 카레맨 2013/08/02 20:01 # 삭제 답글

    멕시코 인구도 적정수준이고 자원도 많고 미국이라는 거대 시장을 두고도 경제정치 둘다 막장화된거보면 ...참
  • 心月 2013/08/17 04:11 #

    지나치게 방대한 국가조직의 비효율성, 전횡이 정부만능주의 패착으로 귀결된다는 점에서 동구권과 유사했던 면모가 많았죠. 우습게도, 라틴아메리카판 소련식 모델에 가장 근접한 나라로 평가받기조차 했으니...
  • 검투사 2013/08/02 23:18 # 답글

    그러고 보니 저때 중립이었지요. -ㅅ-
    너무 평온해보여서리... ㄲㄲㄲ^^
  • 心月 2013/08/17 04:24 #

    전시는 아니고, 종전 직후에 촬영한 사진이랍니다.ㅎㅎ;;

    중남미 전체 국가는 연합국측으로 참전했는데, FDR의 선린외교가 성과를 거둔 실례로 남게 되었습죠.
  • 역사관심 2013/08/03 07:41 # 답글

    신기한 것이 흑백으로보면 역사인데, 컬러로 보면 저때나 지금이나 그닥 차이 없구나 싶습니다. 물론 내부와 소프트웨어는 많이들 다르지만.
  • 心月 2013/08/17 04:24 #

    동감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