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로 보는 1940년대의 멕시코 (2) 사진집



                                                    알바로 오브레곤(Alvaro Obregon) 기념비, 멕시코시티

                                   국립역사박물관이 입주한 차풀테펙성(城), 2차대전 이전엔 대통령 관저였다.

                                           차풀테펙 요새에서 바라본 멕시코시티 전경, 수도의 최심장부이다. 
 
                                                 멕시코시티 남동부 교외 추루부스코의 프란시스칸 수도원

                                         멕시코 화산대를 가로지른 포포카테페틀산(山)에서 바라본 전경

                                                   산중턱 구릉지대에 펼처진 초원옆으로 구름이 끼어있다.    

                                     포포카테페틀과 익스탁시아우틀(Ixtaccihuatl) 화산 사이의 중간경계지점
                                     스페인 원정군은 이곳에서 산출된 유황으로 화약을 보충했다고 한다.

                                          만년설로 뒤덮인 포포카테페틀, 멕시코에서 두번째로 높은 산이다.

                                        과달루페 성모축일 푸에블라주의 촐룰라 거리, 1947년 12월 12일 촬영

                                        오악사카(Oaxaca)주 산토도밍고 얀우이틀란 남부의 어느 원주민 마을 

                                                            얀후이틀란의 수도원, 1947년 12월 13일 촬영 

                                                      오악사카시(市) 근교의 베니토 후아레스(Juarez) 동상

                                 오악사카시 전경, 식민시대 이전부터의 유적이 산재한 관광도시이기도 하다.

                                   내부를 바로크 양식으로 디자인한 오악사카시 중심부의 산토도밍고 성당 
                                                             
                                         신작로의 교량 건설, 오악사카주 남동쪽 후치탄(Juchitan) 근교에서

                                               오악사카로부터 치아파스(Chiapas)로 향하는 산길도로에서 

                                       치아파스주 아리아가 근교에서 바라본 전경, 멀리 태평양 바다가 보인다.

                                            시골의 한적한 소읍(小邑)과 다를바 없는 아리아가(Arriaga) 시내

                                                  치아파스주의 주도(州都) 툭스틀라(Tuxtla)시 광장의 정원 

                                               도로 보수와 청소에 동원된 노동자들, 툭스틀라시 근교에서

                                중앙아메리카 방면으로 뻗어있는 팬아메리칸 고속도로, 1947년 12월 15일 촬영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