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청일전쟁의 조선 전역(朝鮮戰役), 3세기만의 Rematch 사진집




                1894년 6월 13일, 인천 제물포에 도착한 와카노우라 마루(和歌浦丸)와 일본 혼성여단의 선발 대대
                동학란 진압을 구실삼아 전날까지 청군(淸軍) 파견대도 아산에 상륙함으로써 전운이 고조된다.


              1894년 6월 16일, 오시마 요시마사(大島義昌) 소장의 지휘로 인천만에 나타난 혼성여단의 수송선단  
              연합함대 순양함 요시노(吉野)의 호위하에 선단이 항만으로의 상륙 준비차 대기중인 모습이다. 


               임시 혼성여단의 제3차 수송단대가 제물포 일본인 거류지 근교에 주둔중인 광경, 1894년 6월 27일


                 인천과 서울간 도로상의 길목인 성현산(星峴山, 비루고개)에 감시 초소를 차린 혼성여단의 병영


                 서울 만리창(萬里倉)의 일본군 임시 혼성여단 사령본부 앞에서 회동한 오시마 소장 이하 막료들


                  만리창에 주둔한 일본군 포병대대 막사의 전경, 산기슭 도로 양측으로 취사장이 설치되어 있다.


                아현동에 주둔한 혼성여단 보병 제21연대 막사의 전경, 사진 촬영차 병사들이 대기중인 모습이다.


                  용산의 일본군 병참 사령부 전경, 6월 하순 만리창에 혼성여단 본대가 진주하면서 개설되었다.


             청일전쟁의 첫 포성이 울린 풍도해전 직후 아산만(牙山灣)에서 좌초된 청국 군함 광을(廣乙)의 잔해
             본래 광동함대 소속이었으나, 개전 전야에 견습차 북양함대로 파견 ・동원되었다가 최후를 맞았다.


                  좌초된 광을호의 내부 전경, 갑판의 목재는 피격 당시의 화재로 전소된 채 철골만 드러나 있다.


                  성환(成歡)에서 청군 선봉대를 격퇴시키고 만리창으로 복귀한 일본군 환영식, 1894년 8월 5일
                  오토리 게이스케(大鳥圭介) 공사 이하 다수의 일본 관헌이 마중나와 개선 부대를 영접했다.


              노획된 청군 군기(軍旗)와 8문의 야포 등 전리품을 수송하며 성환으로부터 서울로 개선한 혼성여단
              문록(文祿)전쟁 이래 근 3세기만에 해외원정 정규전에서 일본 육군이 거둔 전첩으로 기록되었다.


                한강(漢江) 도하를 마치고 만리창으로 집결중인 일본군, 전방에 돌출된 촌락이 지금의 용산이다.             
                2주 후 육로로 부산에서 올라온 제5사단과 합류하게 되면서 서울 이북으로의 진공을 개시했다.


               1894년 9월 12일, 야마가타(山縣) 추밀원 의장의 지휘로 제물포에 상륙한 제1군 사령부 및 제3사단
               주력과 후속 부대가 분산된 제5사단을 지원해가며 평양으로의 진공에 대비해 편성 ・파견되었다.    
 

             제물포 부두 연안에 속속 상륙중인 제1군 예하 제3사단, 야마가타 사령관은 이튿날 서울에 입성했다.


                  대동강 좌안 선교리(船橋里)의 포격으로 전소된 민가, 청군이 구축한 방어용 보루가 산재했다.
                  이 부근에서 오시마 혼성여단과 마옥곤(馬玉崑)의 의군(毅軍)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함락된 선교리 보루의 전경, 이곳을 사수한 청군은 섭지초(葉志超)의 본대에 비해 선전한 편이었다. 


                보루 부근의 탄환 자국을 살피는 일본군 병사들, 우측에 전사자 140명을 기린 추모비가 세워졌다. 


                 1894년 9월 16일, 오시마 혼성여단이 대동강 부교(浮橋)를 건너 평양성으로 입성할 당시의 전경  
                 좌측 후방으로 평양의 최고 명승(名勝)인 연광정(鍊光亭)과 대동문(大同門)이 나란히 보인다. 


                 평양성 시가 남쪽에 축조된 청군의 보루, 성내에 거주한 민간인들을 강제 징발해 건설한 것이다. 
                 보루 전면으로 청군이 버리고 간 장비들과 잔해가 널려졌는데, 총 35문의 야포가 노획되었다.


                주작문(朱雀門) 외곽의 구릉에서 평양 남부를 바라본 전경, 혼성여단의 좌익이 이곳을 돌파했다. 


               모란대(牡丹臺)와 현무문(玄武門)의 전경, 그 배후로 청군이 세운 견고한 원형 보루가 버티고 있다.  
               현무문 위에서 독전을 무릅썼던 좌보귀(左寶貴)의 전사는 평양성 함락의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


                  평양성 함락 직후, 대동문 망루에서 시가지를 바라본 광경. 302년만에 일본군이 다시 들어왔다.


                   조선국 평안도 감사(監司)의 집무실인 평양 선화당(宣化堂)에 개설된 일본군 제5사단 사령부
                   평양으로 입성한 사단장 노즈 미치쓰라(野津道貫) 중장이 이곳을 접수, 군무를 총괄했다.  


                평양 대동관(大同館)에 들어선 일본군 병참 사령부, 본래 조선을 방문한 중국 사신의 객관이었다. 


                  일본군에게 생포되어 운집한 청국 패잔병 포로들, 2천명의 전사자와 6백명의 포로가 발생했다.
                  평양 공방전을 기점으로 청군이 조선반도에서 모두 축출당하자 전선은 남만주로 확대되었다.


                  승자의 관용을 베푸는 셈치고, 평양에서 부상당한 청군 포로들을 치료해주는 일본군 위생부대


               1894년 9월 17일, 세계 해전사상 최초의 증기선 함대간 교전인 황해해전에서 포격을 가한 연합함대  
               평양 함락에 호응해 해상으로 출격한 연합함대가 북양함대 호송단과 조우하면서 일대 격돌했다.  
              

              9월 17일 오후 1시 30분, 황해해전 와중에 군함 치요다(千代田)와 이쓰쿠시마(嚴島)가 항진중인 장면
              멀리 수평선 너머로 북양함대의 초용(超勇)이 일격을 받아 침몰하는 모습도 어렴풋이 포착되었다.
            

             해전이 막바지에 접어든 오후 5시 30분, 경원(經遠)의 격침 순간을 요시노 선상으로부터 포착한 장면
            

                1894년 9월 18일, 황해에서 전첩을 거두고 대동강 하구로 개선한 622톤의 소형 포함 아카기(赤城)
               

                하시다테(橋立)를 선두삼아 대동강 하구 외곽의 임시 근거지로 귀환 ・개선중인 연합함대 함선들  
                

                1894년 10월말, 통군정(統軍亭) 전망대에서 바라본 압록강변의 국경도시 의주(義州) 시가지 전경
                문록전쟁 초기에 조선 국왕의 최후 피난처로 행재소가 설치됐으며, 만주와 인접한 요충지였다.
                

                 일본 제1군의 임시 사령부가 개설된 압록강변 의주산성 원경, 중국쪽으로 호산(虎山)이 보인다.
                 야마가타는 10월 25일 압록강을 횡단, 청국 영내로 진입해 구련성(九連城)의 공략에 나섰다.  
                 
                   
                    압록강 도하를 앞두고 의주 관아 앞에서 현지 관헌과 회동한 제1군 병참 감부(監部)의 직원들
                  



덧글

  • 나고야거주남 2016/02/02 11:09 # 삭제 답글

    청일전쟁에 대해 요즘 일본서도 관심이 다시 높아져 여러 문헌과 기록이 다시 나오고있습니다만
    처음보는 사진 많아 감사합니다. 청일전쟁 사진을 보면서 늘 느끼는 건데 무대가 된 조선은 거의 등장하지 않는게(건물과 장소만 제공?) 참 맘이 아픕니다.

    마지막 사진의 의주관아 앞의 조선관헌은 일본군과 사진을 찍으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과연 그 당시 사람들에게 세상은 어떻게 보였을까 궁금합니다.
  • 心月 2016/02/02 20:28 #

    수백년간 '대국'이라 경외해마지 않았던 중화제국이 섬나라 왜인들에게 속절없이 쥐어터지는 그 광경을 곁에서 목도해가며 비로소 세상이 뒤바뀌었음을 통감하는 분위기가 대세였겠죠. 거기에 대한 반응과 대책을 수구파는 수구파대로, 개화파는 개화파대로 각기 다르게 접근했다는데서 또다시 페이크이긴 합니다만... 청일전쟁 발발 경위와 동학란 진압~을미사변~아관파천, 망국으로 귀결된 구한말 역사를 보면 볼수록 외교란 것이 국가 존망에 얼마나 중대한 영향을 미치고, 정치적 명석함의 결단을 요하는 수단인지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되더군요.
  • 위장효과 2016/02/02 16:37 # 답글

    최초의 증기선 함대간 전투는 리사 해전으로 보는 게 더 맞습니다-철갑함끼리의 최초 격돌이라면 햄프턴 로드 해전의 두번째날 전투지만 이건 단함대결이니 제외-

    하지만 해군전술발전사상에 끼친 영향은 황해해전쪽이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더 크죠. 함대기동전, 속사포의 유용성, 포술지휘체제등등 해서 말입니다. 그리고 일본 해군은 이 해전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해서 나중에 쓰시마에서는 러시아 해군까지 때려잡는데 성공했고요.
    리사해전은...시대착오적인 충각의 부활을 불러오고 이중제국의 테게토프 제독이 명성을 얻은 거 외엔...(그리고 이탈리아군 안습 전설에 한 줄을 더하게 된 거)
  • 心月 2016/02/02 20:12 #

    물론 기함 등 주력이 장갑을 두르고 출전했던게 리사 해전의 의의입니다만, 별도로 2~3진의 보조 함대는 여전히 범선 or 목조 증기선을 개조한 파괴선들이었다는 점도 감안해야겠죠. 쌍방 모두가 '순수 철갑 증기선'만 투입된 기준으로 따진다면 황해 해전이 엄밀히 사전적 의미에서의 첫 증기선 함대 결전이라 봐도 무방할 듯 싶습니다.
  • 말썽쟁이 소년 2016/02/06 10:24 # 답글

    귀중한 사진 잘 봤습니다. 공유해주셔서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心月 2016/02/21 16:41 #

    답변이 늦어진 점 송구스럽기 그지없네요. 소년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