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앙골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포르투갈의 식민지 전쟁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대부분의 유럽 제국이 식민지 독립을 승인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포르투갈의 살라자르 파시즘 체제는 수백년간 지속되어온 식민지 지배를 포기하려 하지 않았다. 이들 식민지는 1951년 이후 공식적으로는 해외주(海外州)로 취급되었으나, 실상은 이전과 거의 변함없는 통치가 지속되었다.1950년대 중반부터 활발해진 식민지 원주민의 독...

앙골라 주둔 남아프리카軍 병사들...

1981년경, 앙골라 주둔 남아프리카軍 병사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입니다. '남아공版 베트남 전쟁'이라 불릴 정도로 지리한 소모전을 이어갔던 앙골라 내전... 전쟁의 장기화로 남아공 國內에서 염전(厭戰) 분위기가 고조되어 갔지만, 공산주의와 흑인 민족주의 세력의 확장을 우려한 남아공 정부는 전쟁 지속을 고집하던...

南部 아프리카에서의 美蘇간 각축

나미비아의 독립문제를 둘러싼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앙골라 재침공이 남부 아프리카에서의 美蘇간 대결에 새로운 카드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8월 24일부터 시작된 남아공의 앙골라 재침공은 피차, 정치적 공세를 병행한 양면작전이었다. 남아공은 앙골라 침공 당시, 나미비아 독립을 위해 對남아공 게릴라전을 전개하고 있는 '남서아프리카 인민기구(SWAPO)'의 앙골...

검은 대륙의 붉은 바람

인도지나 사태 이후 아프리카 지역에서 美蘇가 간접적으로 격돌했던 앙골라가 공산권의 수중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소식은 다시 한 번 우리에게 충격과 실망을 안겨주었다.그렇지 않아도 제2의 越南이 되지 않을까 우려되었던 앙골라는 소련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는 MPLA(앙골라해방인민운동)의 일방적인 승리로 귀착되어감에 따라, 미국은 동남아시아에 이어 서남아프리...

독립 이전 루안다(Luanda)의 풍경

1969~74년 앙골라의 수도 루안다(Luanda)의 풍경을 촬영한 사진들입니다. 61년 이래 앙골라에서는 포르투갈군과 무장 게릴라 간의 전투가 한창이었으나, 60년대 후반부터 포르투갈군의 진압 작전이 성과를 거둬 치안이 거의 평정되었고 포르투갈 본국에서의 이민도 급증하는 상황이었다...
1